코로나19에 멍게 소비도 위축
코로나19에 멍게 소비도 위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코로나19에 멍게 소비가 크게 위축되고 있다. 주산지 통영, 거제의 판매가 크게 줄고 있다.

15일 멍게수하식수협에 따르면 멍게 판매가 절반가량 감소했다. 전국 멍게 수확량의 70%가량을 차지하는 통영과 거제지역 멍게 판매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2∼6월이 제철인 멍게는 이맘때쯤 첫 경매를 시작한 뒤 활발히 거래가 이뤄져야 한다고 수협은 전했다.

일명 '물차'로 불리는 5t 화물차 기준의 운반 차량이 예년에는 멍게 작업장을 하루에 1대씩은 찾았으나 올해는 2∼3일에 한 번꼴로 오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양식 어민들은 멍게를 건져 올리지도 못하고 계속 바닷속에 놔둬야 할 상황이다.

온도에 예민한 멍게는 계속 바닷속에 있으면 고수온에 폐사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