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감원과 불화설 "전혀 그렇지 않아"
은성수, 금감원과 불화설 "전혀 그렇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증선위 나름 기준 있을 것···판단 존중"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감독원과의 불화설에 대해 "전혀 그렇지 않다"며 극구 부인했다.

14일 은 위원장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금융위와 금감원은 힘을 합쳐서 같이 나가는 파트너인데 갈등있고 싸우는 것처럼 비쳐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12일 정례회의를 열고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대한 기관 과태료 제재심을 진행했다. 증선위는 이날 각각 190억원과 160억원 수준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30일 제재심의위원회에서 두 은행에 각각 230억원, 260억원의 과태료 부과 제재를 결정했는데 40억~100억원이 감경됐다.

금융권은 이를 두고 금융위와 금감원 간 온도차가 있는 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놨다.

은 위원장은 "금액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판단할 부분이니 할 말은 없다"면서 "기관 간 갈등은 전혀 없으니 그렇게 기사화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라임 사태 때도 잘못된건 내가 책임질테니 금감원에서 책임지고 밀착검사를 해달라고 전권을 줬다"며 "책임 부분을 미루는 등의 일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증선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증선위 나름대로 기준이 있었을 테니까 우리도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결과적으로는 다음 금융위에서 아마 결론을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