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영화 기생충 등장 '짜파구리' 단체급식
CJ프레시웨이, 영화 기생충 등장 '짜파구리' 단체급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카데미 4관왕 기념해 CJ그룹 계열사·위탁운영 구내식당서 제공
CJ프레시웨이가 운영하는 급식사업장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직원들이 '짜파구리' 특식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가 운영하는 급식사업장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직원들이 '짜파구리' 특식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4관왕(작품상·감독상·국제장편영화상·각본상)에 오른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를 단체급식 메뉴로 준비했다. 짜파구리는 농심의 자장라면 '짜파게티'와 우동라면 '너구리'를 버무려 만든다. '기생충'에선 쇠고기 채끝 부위가 더해져 계급격차를 상징하는 음식으로 나온다. 

13일 CJ프레시웨이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기념해 CJ그룹 계열사 구내식당과 위탁운영 중인 구내식당에서 순차적으로 짜파구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기생충' 투자·배급 기업인 CJ ENM의 구내식당에서 지난 11일 점심 때 짜파구리 특식 600인분을 준비했는데, 배식 시작 30분 만에 동났다. 13일엔 서울 중구 쌍림동 CJ제일제당센터 구내식당에서 짜파구리 특식 600인 분을 선보인다. 

짜파구리 특식은 영화처럼 소고기 채끝을 곁들였고, 복숭아 디저트도 포함됐다. CJ프레시웨이는 2월 한 달 동안 CJ그룹 계열사 구내식당과 위탁운영 중인 구내식당 300여곳에서 순차적으로 짜파구리 특식을 대접할 예정이다. 식수 기준 제공 물량은 총 6만명분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