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맥주·위스키 출고가 내린다
롯데칠성, 맥주·위스키 출고가 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칠성음료 '피츠 수퍼클리어' 이미지.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 '피츠 수퍼클리어' 이미지. (사진=롯데칠성음료)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올해 연초 캔과 병 제품의 맥주 출고가를 내렸던 롯데칠성음료가 또 한 번 가격을 내린다. 이번에는 생맥주와 위스키 제품의 출고가를 내린다.

13일 롯데칠성에 따르면 이달 17일 출고분부터 '클라우드' 생맥주와 '피츠 수퍼클리어' 생맥주, 330㎖ 병 제품 출고가를 8%에서 최대 13.5% 내린다.

클라우드 생맥주 20ℓ 용량의 1통(케그)는 기존 3만7000원에서 13.5% 인하된 3만2000원으로 출고가가 조정됐다. 피츠 케그는 기존 3만400원대에서 2만7300원대로 10% 인하되며 피츠 330㎖는 820원대에서 760원대로 8.1% 인하된다.

롯데칠성은 올해 초 맥주와 탁주 과세 기준이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되자 세 부담이 줄어드는 캔과 병 제품의 맥주 출고가를 내린 바 있다. 당시 클라우드는 캔맥주 500㎖ 기준 1800원대에서 1500원대로, 피츠는 1600원대에서 1400원대로 각각 16.8%, 13.2%씩 인하됐다.

위스키는 오는 17일부터 브랜드 '스카치블루'와 '에스코트'의 출고가가 최대 8% 내려간다. 스카치블루 인터내셔널 350㎖와 450㎖는 각각 1만9000원대에서 1만8000원대, 2만6300원대에서 2만4200원대로 인하된다. 스카치블루 스페셜 450㎖는 4만원대에서 3만6800원대로 8% 떨어진다. 에스코트 450㎖는 2만4400원대에서 2만2300원대, 에스코트17은 3만7400원대에서 3만5500원대로 각각 7.5%, 5.0% 인하된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술 소비가 줄어 소비 촉진을 위해 출고가를 내리게 됐다"며 "생맥주는 종량세 시행으로 오히려 세금이 오른 품목이지만 주류도매상과 영세 자영업자들의 가계가 힘들어져 고통을 분담한다는 차원으로 출고가를 내렸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