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지난해 매출 844억원···해외 매출 3배 성장
선데이토즈, 지난해 매출 844억원···해외 매출 3배 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선데이토즈
사진=선데이토즈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선데이토즈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익이 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1% 감소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44억원으로 1.9%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43억원으로 56.9% 감소했다.

이러한 실적 감소는 △기존 출시게임의 매출 자연감소에 따른 게임 수수료 감소 △신작 마케팅에 따른 광고선전비 증가 △개발인력 증원에 따른 인건비와 연구 개발지 증가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다만 위안을 삼을 점은 해외 매출이 증가했다는 부분이다.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48억원에서 150억원으로 3배가 넘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 매출의 급증은 지난해 10월 출시해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40위, 매출 60위를 기록하는 등 시장에 안착한 '디즈니 팝 타운'의 실적과 광고 사업 호조가 배경이다.

또한 하루 이용자 30여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기록하고 있는 '애니팡2', '애니팡3' 등 국내 주요 인기작들 역시 꾸준한 매출과 이익을 달성하며 지난해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애니팡2의 대규모 업데이트인 리마스터 버전 출시와 본 게임 외에 10여 종의 미니게임을 선보이며 대형 퍼즐 게임으로 자리매김한 애니팡3, 시즌3를 개설한 위베어 베어스 더퍼즐은 올해에도 스테디셀러로의 인기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디즈니 팝 타운의 해외 시장 안착으로 글로벌 시장에 대한 교두보를 확보한데 이어 다수의 신작이 더해질 올해에는 국내에서의 견고한 성장에 게임 서비스와 광고 사업, 자회사의 소셜 카지노 등의 다각화된 해외 실적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선데이토즈는 올해 디즈니 팝 타운를 필두로 한 해외 매출의 견조한 성장과 다양한 신작들을 앞세워 국내외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애니팡4'를 필두로 한 올해 신작들은 총 4종으로 '파워 퍼프 걸',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 '더 어메이징 월드 오브 검볼' 등 인기 애니메이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캐주얼 게임 1종과 글로벌 IP를 활용한 퍼즐 게임 2종으로 구성돼 국내와 해외 시장을 아우르는 라인업을 구축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