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난해 영업익 1조208억원···전년比 4%↓
넥슨, 지난해 영업익 1조208억원···전년比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4' 등 스테디셀러 IP 국내 성장 지속
넥슨 지난해 연간 실적 및 4분기 실적 요약. (표=넥슨)
넥슨 지난해 연간 실적 및 4분기 실적 요약. (표=넥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넥슨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조2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6840억원으로 2%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조2491억원으로 7% 증가했다.

또 4분기의 경우 매출 5318억원, 영업이익 488억원, 순이익 35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 16%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5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의 감소에 대해 넥슨은 "엔고의 영향으로 미달러 현금 예금성 자산의 환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넥슨은 지난해 실적에 대해 라이브 게임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 4' 등 주요 스테디셀러 지적재산권(IP)들이 한국지역에서 돋보이는 성장을 지속하며 실적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비스 16주년을 맞은 메이플스토리는 대규모 여름 및 겨울 업데이트를 거쳐 새로운 스토리와 세계관 확장 등 전략적인 콘텐츠들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한국 지역에서 연간 최대 성과 및 6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갔다. 모바일 버전 '메이플스토리M' 역시 서비스 3주년 이벤트와 신규 캐릭터 추가, 게임 밸런싱 등 탁월한 라이브 게임 운영능력을 통해 한국 지역 연간 최대 및 3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피파 온라인 4 역시 PC와 모바일 양대 플랫폼을 아우른 탁월한 흥행력을 이어갔다. 피파 온라인 4와 피파 온라인 4M 모두 유저 편의성을 높이고 실제 축구와 부합되는 콘텐츠들을 꾸준히 추가하며 한국 지역에서 연간 최대 성과를 올렸다.

이와 함께 지난 11월 출시된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는 넥슨의 신규 IP로, 출시 이후 꾸준히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최상위권을 차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V4는 출시 이후 클라이언트 기반의 모바일 연동 PC  베타버전을 선보이며 이용자들에게 플랫폼을 넘나드는 크로스 플레이 환경을 제공해 좋은 반응을 이끌었으며, 넥슨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넥슨은 지난해에도 오리지널 IP의 건실함과 우수한 운영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올해 넥슨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대형 프로젝트 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신성장동력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올해 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중국 출시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글로벌 론칭을 준비 중이며, 스웨덴에 위치한 자회사 엠바크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멀티플레이 협동 액션 게임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