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계, 文대통령에 '정책감사 폐지·유연근로' 건의
[코로나19] 경제계, 文대통령에 '정책감사 폐지·유연근로'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만 상의 회장 "정부, '2월 한달' 집중 지원 해 달라"
손경식 경총 회장 "기업활성화 면에서 더욱 지원 필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첫 번째)이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첫 번째)이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경제계가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직격탄을 맞은 우리 경제 위기상황 회복을 위해 정책감사 폐지와 유연 근로 도입 등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 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기업 총수와 경제계 인사를 초청해 '코로나19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참여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최근 중국 현지에서 조업이 일부 재개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리고 또 대통령께서 경제활동을 독려해주셔서 경제 심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국에서 정상 조업이 이뤄질 수 있게 2월 한 달 동안 정부가 집중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앞서 공무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발굴하고 집행하도록 하기 위해 추후 책임 등 행정상 불이익을 면제하는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한 바있다.

박 회장은 이를 언급하며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서 정책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된다면 정책 개발·집행이 더 활발해지고 사태 조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건의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한 것과 관련해 "허용 사유를 확대해 기업의 숨통을 틔워져 감사하다"며 "기업 활동 활성화 면에서 피해 기업들에 더 적극적으로 정책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또 "코로나19를 비롯한 여러 다양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유연 근로를 위한 입법 보완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