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자사주 5000주 추가 매입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자사주 5000주 추가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사진=DGB금융지주)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사진=DGB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DGB금융지주는 김태오 회장이 전날 자사주 5000주를 장내매수 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번 매입으로 김 회장이 보유한 자사 주식은 취임 직후부터 보유한 1만주를 포함해 1만5000주로 늘어났다. 김 회장은 취임 이후 3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했으며, 이번 자사주 매입으로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를 강조했다. 

최고경영자(CEO)뿐 아니라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도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자사주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DGB금융 임직원들은 지난해에도 4차례 출연에 2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73만1000여주를 매입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최근 장기 저성장·저금리 기조로 인한 금융산업 전반의 주가 하락과 자본시장 저평가 와중에 김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 및 직원들은 자사주 매입은 책임경영 실천의지를 강화한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