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임원 성과급 주식으로 준다···대기업 첫 RSU 도입
한화, 임원 성과급 주식으로 준다···대기업 첫 RSU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애플 등 美서 보편화···"계열사로 확대"
한화그룹 사옥
한화그룹 사옥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한화그룹이 국내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주요 임원의 성과급을 돈이 아닌 주식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 지주사인 ㈜한화는 전문경영인 대표이사들과 대표이사 후보군에 속하는 임원들의 성과급을 수년 후 주식으로 지급하는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 제도를 도입했다.

회사는 이를 위해 자기주식 18만12주(41억4000만원 상당)를 취득했다고 지난 11일 공시했다. 

미국 정보기술(IT) 업계식 성과보상 제도인 RSU는 회사가 제시한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해당 시점에 무상으로 주식을 주는 제도로 구글, 애플 등이 시행하고 있다. 이를 도입한 국내 대기업은 한화가 처음이다.

㈜한화 대표이사급 임원은 10년 뒤인 2030년 1월에, 다른 임원들은 7년 뒤인 2027년 1월에 주식을 받게 된다. 대상 임원은 이사회에서 정한다. 만약 성과급 대상인 임원이 주식 지급 시기 전에 퇴임하더라도 정해진 시기가 도래하면 주식을 지급한다. 

한화그룹은 우선 ㈜한화부터 이 제도를 시행하고, 다른 계열사로도 제도 도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문경영인 등 핵심 임원들이 단기 성과 중심을 벗어나 장기적으로 성과를 내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춘 책임 경영을 하기 위해 RSU를 도입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