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보도 허위 '법적 대응'"
삼성전자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보도 허위 '법적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뉴스타파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전자는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음으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 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