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재생 현장 이야기 담은 책 발간
서울시, 도시재생 현장 이야기 담은 책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Seoul 함께읽는 도시재생 8권 표지. (사진= 서울시)
'Re-Seoul 함께읽는 도시재생' 8권 표지.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가 '도시재생 선도지역'(3곳)과 '도시재생 시범지역'(5곳)의 도시재생 현장 이야기를 담은 '리서울(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책자에는 지난 2014~2015년 도시재생사업 초기에 선정돼 도시재생 시험대이자 발전무대로서 역할을 수행해 온 8곳의 지역이 담겼다. 세부 지역별로는 △동대문구 창신동 △숭인동 △구로구 가리봉동 △용산구 해방촌 등 도시재생 선도지역 3곳과 △성북구 장위동 △동작구 상도동 △성동구 성수동 △강동구 암사동 △서대문구 신촌동 등 도시재생 시범지역 5곳이다.

이들 지역은 '젠트리피케이션(임차인 내몰림)' 방지를 위한 '상생협약'과 '임대료 동결 합의' 등을 통해 젊은 창업자 및 예술인들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왔다. 또한 주민이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 주체로서 '지역재생기업(CRC)'을 창립하는 등 지속적이고 발전가능한 도시재생 동력을 만들고자 했다.

젊은 창업자와 예술인들이 맘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왔으며, 주민이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주체가 돼 ‘지역재생기업(CRC)’을 창립하는 등, 지속적이고 발전가능한 도시재생의 동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시는 사업이 마무리됐거나, 올해 마무리 예정인 8곳의 잘된 점과 아쉬운 점을 책자에 모두 옮겨담았으며, 재생사업 지역별 추진과정을 주민, 마을 활동가, 재생센터 등 현장 참여자들의 시각에서 서술했다. 또한 주민공동체의 태동과 형성과정,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의 인식과 삶의 변화, 사업 초기의 주요 이슈 및 협의과정 등의 내용이 들어갔다.

총 8권의 책이 하나의 세트로 구성된 이번 책자는 일반 시민들 누구라도 무료로 열람할 수 있도록 서울시 도시재생포털에 전자책으로 게재했으며, 구입을 원할 경우 신청사 시민청의 서울책방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역사적·공동체적 도시로 만들어가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로서의 도시재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