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코스닥 진입요건 시장평가 중심으로 개편"
한국거래소 "코스닥 진입요건 시장평가 중심으로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닥 시장의 진입요건이 시장평가 중심으로 개편된다.

12일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본부 2020년 주요추진사업'을 통해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모험자본 공급 기능 강화 및 코스닥 활력제고를 위해 지속성장 기반조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올해 중점 사업으로 △미래 신(新)성장산업 육성 지원 △수요기반 확대 및 유동성 제고 △상장법인 공시·회계역량 강화 등을 꼽았다.

우선 코스닥 시장의 진입요건이 미래성장성을 반영하는 시장평가 중심으로 개편된다. 현재 코스닥시장의 진입요건은 일반기업(4개), 이익미실현기업(5개), 기술성장기업(2개)등 총 11개 유형으로 세분화 돼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처럼 과거실적 위주의 진입요건을  미래성장성이 반영된 시가총액별로 구분하고, 재무요건 등을 차등 적용하는 시장평가 중심의 방식으로 정비하겠다고 설명했다.

특례상장 제도도 개편된다. 성장잠재력이 뛰어나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우량 혁신 기업에 대해 신속하고 원활한 상장을 지원해 상장에 대한 기업의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또 전문평가제도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다양한 신유형 산업을 원활하게 수용할 수 있도록 전문평가 툴과 기술수준 평가항목을 개선한다.

한국거래소는 "신 유형 산업 등장이 가속화됨에 따라 코스닥이 최신 산업트렌드를 선도하는 시장으로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심사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벤처캐피탈(VC)·투자은행(IB)과 협업을 통해 AI 기반 융·복합산업 등의 혁신기업 상장을 위한 심사 핵심포인트 도출 및 심사 기준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우수 혁신기업 상장활성화를 위해 주관사의 역할을 제고하고, IB 등 시장 참여자와 함께 '상장심사 실무협의회'를 구성 및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스닥시장 유동성 제고를 위한 시장조성자 제도 확대, 기관·외국인 투자확대를 위한 시장홍보 강화, 코넥스시장 투자 저변 확대를 위한 인프라 개선을 통해 수요기반 확대 및 유동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 기업 등 혁신기업 공시정보 제공 확대 △상장법인 내부감사 교육 프로그램 제공 △상장법인 회계 프로세스 구축 컨설팅 및 교육 실시 등을 통해 상장법인의 공시, 회계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2020년 코스닥본부 중점 추진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해 모험자본 공급을 통한 우량 혁신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