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020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수출판로 개척'
KAI, '2020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수출판로 개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A-50·수리온·KF-X·LAH·LCH 등 마케팅 '시동'
글로벌 MRO기업과 부품수급·정비교육 계약
배찬휴 KAI 상무(왼쪽) 곤잘레스 고메즈(Gonzalez Gome) 스페인 방사청장.(사진=KAI)
배찬휴 KAI 상무(왼쪽) 곤잘레스 고메즈(Gonzalez Gome) 스페인 방사청장.(사진=KAI)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싱가포르 창이 전시센터에서 열린 '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판로개척에 나섰다.

KAI는 16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경공격기 FA-50·기본훈련기 KT-1·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부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소형민수·무장헬기 LCH·LAH까지 첨단 항공기를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싱가포르 에어쇼는 프랑스 파리, 영국 판버러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꼽힌다. 이번 행사를 통해 KAI는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페인 등 수출대상국 군 고위 관계자를 만나 수출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KAI는 FA-50 항공기의 기존 고객을 중심으로 현재 개발 중인 KF-X의 체계개발 현황과 성능을 알리고 잠재 고객을 발굴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다.

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도 글로벌 항공정비(MRO)업체와 협력을 강화해 MRO 수주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한국항공서비스는 지난 11일 세계 최대 MRO업체인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에어버스 A319·320·321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계약을 체결했다. 연내 에어버스 항공기에 대한 정비조직 인증을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또 미국 MRO업체인 AAR과 항공기 부품정비 양해각서(MOU)도 체결해 AAR의 정비기술을 이전받고 국내 부품정비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부품정비의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12일에는 보잉과 수리부품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해 항공기 정비과 운항에 필요한 수리·자재 부품을 안정적으로 수급, 정비 일정 단축과 원가절감을 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이외에도 아시아 최대의 MRO 강국으로 꼽히는 싱가포르의 주요 MRO 업체와 협력해 국내 MRO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배찬휴 수출 총괄 상무는 "동남아에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추가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방산·항공우주 분야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