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지난해 영업손 329억원···日 불매 '직격탄'
제주항공, 지난해 영업손 329억원···日 불매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328억9000만원을 기록해 전년(영업이익 1012억300만원) 대비 적자 전환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328억9000만원을 기록해 전년(영업이익 1012억300만원)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이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홍콩시위 등 직격탄을 맞아 영업손실 329억원을 기록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328억9000만원을 기록해 전년(영업이익 1012억300만원)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도 341억600만원을 내면서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액은 1조3839억7600만원으로 전년(1조2593억9600만원)에 견줬을 때 9.9% 증가했다. 

같은 해 4분기 실적으로 살펴보면 매출액은 3093억9000만원으로 전년(3174억6400억원) 대비 2.5% 줄었다. 영업손실은 450억5700만원을 내면서 적자전환했고, 당기순손실도 166억700만원을 기록해 적자 폭이 커졌다.

제주항공 측은 이 같은 실적 악화의 주요인으로 공급과잉에 따른 경쟁이 심화된 가운데 일본의 보복성 무역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과 홍콩 시위 등을 꼽았다. 때문에 단거리 여행수요가 전반적으로 위축됐다는 설명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고 홍콩 시위 등이 겹쳐 여행수요가 급격하게 위축됐다"며 "이 뿐만 아니라 전년 대비 악화된 환율 등 부정적 외부요인들이 업계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