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먹거리 배달 개시
세븐일레븐, 먹거리 배달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기요 통해 1만원 이상 주문하면 부릉서 처리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배달앱 요기요, 배달대행업체 부릉과 손잡고 먹거리 배달 서비스를 개시했다. (사진=코리아세븐)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배달앱 요기요,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손잡고 먹거리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코리아세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먹거리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11일 코리아세븐은 소비자가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요기요를 통해 1만원 이상 주문하면 '부릉'에서 배달해준다고 밝혔다. 부릉은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운영하는 배달대행 서비스다.  

배달 가능한 상품은 세븐일레븐 자체 구성 세트(30여 품목)를 비롯해 도시락, 가정간편식(HMR), 생활·위생용품 등 330여종이다. 코리아세븐은 우선 서울 중구·용산구·동대문구 등 10개 점포에서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 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영국 세븐일레븐 이비즈(ebiz)팀장은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편리성과 만족이 중심이 되는 라스트핏 이코노미가 최근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며 "배달 앱을 통한 음식 소비가 1인 가구 중심으로 대표 식생활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서비스 가능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