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사이언스, 방사능 위험물질 없는 X선 혈액조사기 공급
JW바이오사이언스, 방사능 위험물질 없는 X선 혈액조사기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혈 관련 이식편대숙주병 예방용 '상그레이' 강남세브란스병원에 설치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의료진이 엑스선 촬영 방식 혈액방사선조사기 상그레이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JW바이오사이언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방사능 유출 위험이 없는 혈액방사선조사기가 국내 대형병원에 처음으로 설치됐다. JW홀딩스의 손자회사인 JW바이오사이언스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 엑스선 촬영(X-Ray) 방식 혈액방사선조사기 '상그레이'를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JW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상그레이는 수혈용 혈액백에 엑스선을 조사해 수혈 후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인 수혈 관련 이식편대숙주병을 예방하는 데 쓰이는 의료기기다.

국내 대형병원 중 혈액방사선조사기를 보유한 곳은 50개 기관에 이르지만, 엑스선 촬영 방식의 혈액방사선조사기가 국내에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운영 중인 모든 혈액방사선조사기는 방사능 물질인 세슘137을 활용한 감마선 방식이다. 

상그레이는 방사능 위험물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자연재해에 의한 방사능 물질 유출위험이 없고, 방사능 폐기물 처리에 따른 불필요한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다. 상시 감마선을 방출하는 기존 제품과 달리 작동 시에만 고전압을 통해 엑스선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상그레이는 정확한 조사량 관리가 가능한 기술도 적용됐다. 자체 내장된 선량계가 가장 낮게 조사된 선량을 측정해 전체 조사량을 적정 수준으로 조절해준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모회사인 JW메디칼이 30년 이상 관리해 온 엑스선 촬영 장비 관리법을 바탕으로 새 거래처를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 측은 "프랑스와 노르웨이, 일본 같은 해외 의료선진국에서도 엑스선 촬영 방식으로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며 "감마선 방식 제품들이 노후화돼 안전과 조사 정확성 우려가 있는 만큼 상그레이 경쟁력을 부각시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