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같은 '장소' 같은 '경쟁자'···한남3구역 다시 '총력전'
[현장클릭] 같은 '장소' 같은 '경쟁자'···한남3구역 다시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공사 선정 총회 4월26일···사업비 무이자 지원 등 금지 명시
10일 찾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조합사무실. (사진=이진희 기자)
10일 찾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조합사무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입찰 무효'라는 철퇴를 맞았던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현장설명회를 시작으로 사업 추진에 재시동을 걸었다. 수주전은 당초 예상대로 대림산업과 현대건설, GS건설 등 3파전이 구축됐다. 

조합과 건설사 모두 논란의 소지를 사전 차단하겠다는 입장이나, 검찰로부터 '면죄부'를 받은 만큼 수주 경쟁에 다시금 총력전을 펼칠 태세다. 

10일 찾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사무소. 지난해 9월 이후 5개월 여만에 다시 현장설명회가 개최된 이곳은 다소 차분한 분위기였다. 작년에 컨소시엄(공동도급)을 허용한 조합과 이를 반대하는 조합원들의 언쟁으로 소란스러웠다면, 이번 입찰 공고엔 '컨소시엄 불가'가 명시되면서 소수의 인원만 참석한 모습이다.

설명회는 건설사 관계자 집결부터 입찰 가이드라인 제시까지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앞서 진행됐던 설명회와 별다른 내용이 없었기 때문에 빨리 마무리됐다는 게 조합 관계자 측 설명이다. 

다만 이번 입찰 지침서엔 문제로 지적된 사업비 무이자 지원, 임대주택 없는 단지 조성, 가구당 5억원 최저 이주비 지원 등 조항을 금지하는 내용이 명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문제로 여긴 사항을 빼는 것으로 건설사에 설명했다"면서 "이외에 특별한 내용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건설사들도 논란의 여지를 최소화해 사업 추진을 서둘러야 한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내렸지만, 결국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키는 서울시가 쥐고 있다"면서 "조합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적법한 테두리 내의 입찰 제안서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설명회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합은 오는 3월27일 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대림산업과 현대건설, GS건설은 1500억원의 입찰보증금 중 각각 25억원을 현금으로 미리 납부했다. 이들 건설사는 775억원의 현금과 700억원의 이행보증보험증권을 제안서 마감 전까지 내야 한다. 시공사 선정 총회는 4월26일로 계획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