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지난해 영업익 858억···사상 최대
한화시스템, 지난해 영업익 858억···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방산·ICT부문 모두 사상 최대 실적
한화시스템 실적그래프.(표=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실적그래프.(표=한화시스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화시스템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이는 지난해 방산 부문의 역대 최대 수주실적 달성과 지난 2018년 방산부분과 정보통신기술(ICT)부문이 기업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낸 성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10일 연결기준 지난해 연간 매출액 1조5460억원, 영업이익 858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6%, 15% 오른 수치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방산 부문은 지난해 연간 매출액 1조705억원, 영업이익 454억원을 기록했다. ICT 부문은 연간 매출액 4490억원, 영업이익 403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런 성과는 지난해 방산 부문의 역대 최대 수주실적 달성과 함께 합병 이후 양 부문간 시너지 경쟁력에 기반한 국방 시스템통합(SI)사업 수주 등 성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방산 부문은 지난해 '항공 피아식별장비(IFF) 모드(MODE) 5(5007억)',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3차 양산(4700억)' 사업수주 등 2조2000억원에 이르는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 2016년 1조원 수주 기록 이후 4년 만에 100% 이상 성장한 성과다.

올해도 방위산업 시장규모의 확대와 더불어, 4차산업혁명 시대 첨단기술이 적용된 지휘 통제, 감시정찰 분야의 역할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한화시스템은 기대했다.

한화시스템은 미래 전장에 대비하여 '인공지능(AI)', '무인화', '사이버', '항공전자' 등을 미래 핵심기술로 선정해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신규사업과 글로벌 민수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위한 오버에어(Overair,Inc.)사 지분투자에 이어, 올해는 개인 항공기(PAV, Personal Air Vehicle) 개발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형식 인증 승인을 목표로 글로벌 민수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ICT부문은 '국방과 금융 SI 분야 국내 1위', 'AI 표준솔루션 사업자'를 목표로 사업역량을 지속 확충하고 있다. 앞으로 AI와 스마트팩토리 중심 사업수요 증대 등 그룹 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를 이끌며 대외사업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지난해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시도와 성과가 있었던 한 해였다"며 "올해는 이를 기반으로 대형사업 수주, 글로벌 민수시장 진출 확대와 더불어 미래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신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