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신규 단말기 예약가입 기간 '1주일 단일화'
통신 3사, 신규 단말기 예약가입 기간 '1주일 단일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통신 3사(사진=연합뉴스)
이동통신 3사(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이동통신 3사(SKT, KT, LGU+)는다음달 6일 삼성전자 갤럭시 S20 공식 출시를 앞두고 이용자 피해예방과 유통망 혼선 및 업무처리 부담 완화를 위한 '신규출시 단말기 예약가입절차 개선 방안'을 10일 공동 발표했다.

이는 플래그십 단말기 출시 때마다 가입자 모집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인 데에는 사전예약 절차가 무분별하게 운영되는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주요 개선 내용은 신규출시 단말 지원금 예고 기준, 신분증스캐너 운영기준에 의거한 신규단말 예약기간 단일화, 신규출시 단말기 사전 예약기간 장려금 운영기준 등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LG전자 V50 씽큐 등 신규 5G 스마트폰이 출시됐을 당시 이통 3사 공시지원금과 불법 지원금이 각 70만원대에 이르는 출혈 경쟁이 이어지며 각사 실적에 타격을 입혔다. 한 통신사는 출시 당일 예고 공시지원금을 기습 상향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에, 신분증스캐너 운영기준(신규단말 출시 前 1주, 출시 後 2주간 만 예외기간을 적용)에 의거하여 신규단말 예약기간을 출시 前 1주일로 단일화했다.

갤럭시S20 사전예약 일정도 당초 논의되던 14일부터 28일에서 20일부터 26일(7일간)로 축소됐다. 작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경우 사전예약 기간이 11일이었다.

또한, 이통 3사는 사전예약 기간 예고한 지원금은 공식 출시일 전까지 변경 없이 유지하고, 출시 당일 확정 공시 시 지원금 변경이 있을 경우 이용자 피해 예방을 위해 상향 조정만 가능하도록 했다.

신규단말 출시 시점에 불법지원금 지급 유도, 페이백 미지급 등 사기판매가 빈발하는 점을 고려하여 유통점에 지급하는 판매 수수료는 사전예약 기간 공지하지 않기로 했다.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 S20 사전예약을 앞두고 단통법 위반행위 재발에 대한 지역별 판매현장 점검과 적극적인 계도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