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손태승 연임 알아서 할 일···코로나 대응이 급선무"
은성수 "손태승 연임 알아서 할 일···코로나 대응이 급선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국계 금융사 대표 간담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운데)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국계 금융사 대표 간담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우리금융지주 이사회가 손태승 회장의 연임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알아서 할 일"이라고 일축했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국계 금융사 대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의 DLF 관련 기관제재 부분이 금융위로 넘어오면 가급적 오해받지 않고 주어진 시간 내 결정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주 금요일 우리금융 이사회가 '제재 통지가 오지 않아 의견을 내기에는 시기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냈다는 것까지만 알고 연임을 강행하는 지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최근 우리은행에서 발생했던 비밀번호 임의 변경 사건에 대해서도 "금감원에서 알고 있다고 하니 절차대로 하면 될 것"이라며 "사안의 중요성 등에 대해서는 금감원에서 결정할 일로, 여기서 판단하기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금감원장의 전결권이 넓게 해석될 수 있고, 남용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유례가 없는 일인만큼 뭐가 합당하고 적절한지는 문제제기가 이뤄지면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그러면서 최근 금융권의 이슈가 금감원-우리은행 제재 등에 매몰돼 있는 현상에 대해 "우리은행이나 금융감독원이나 각자가 알아서 하는 거지, 일반 국민들은 무슨 상관이 있나"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가장 급선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이라며 "일반 국민들은 금융감독원이 금융위를 패싱하든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을 하든 상관 없다. 정부가 나를 어떻게 도와줄지에 더 관심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정부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입은 중견·중소기업과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자금 2조원을 준비했다"며 "발표만 하고 돈은 안나가거나 은행에서 담보를 요청하는 일들이 많았는데, 이번 주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이 은행 관계자들을 만나 잘 나가는지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외국계 금융사들과의 간담회에서 금융당국이 어떤 부분을 신경써야 더 많은 외국계 금융기관들이 국내에 진출해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외국계 금융사들은 이 자리에서 △세금 △주 52시간 △금융규제 명확화 등에 대해 요청했다.

그는 "규제 부분에 대해서는 금융위가 공감하고 개선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명확하고 투명하게 개선하겠다고 하는 등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