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작품·감독상 휩쓸며 4관왕···92년 오스카 '새역사 썼다'
'기생충' 작품·감독상 휩쓸며 4관왕···92년 오스카 '새역사 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한국영화史 '사변'
한국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리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이날 봉 감독이 수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리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이날 봉 감독이 수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한국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함께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휩쓸었다.

한국영화 101년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순간이다.

또한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한국 영화는 물론 아시아계 영화로서도 첫 수상이다.

한국 특유의 상황을 설정해 양극화 등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영화 속에 녹인 점이 미국 최대 영화제에서도 통했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시상식에는 봉 감독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배우 송강호·조여정·이선균·장혜진·박소담·최우식·이정은·박명훈 등이 참석했다.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까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이며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결정을 해 주신 아카데미 회원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제작투자자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도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혔다.

미국 최대 영화상인 아카데미 시상식은 올해 92회를 맞는다. 아카데미상을 ‘오스카’라고도 하는데, 이는 트로피 이름이다.

아카데미상 선정은 제작자, 감독, 배우, 스태프 등 영화인들로 구성된 아카데미 회원의 투표로 이뤄진다. 지난 4일(현지시각) 마친 투표 결과는 회계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보관돼 이날 발표했다.

아카데미 회원에 한국 영화인으로는 임권택·봉준호·박찬욱·이창동·김기덕·홍상수·임순례 감독, 송강호·최민식·이병헌·배두나·하정우·조진웅·김민희 배우, 정정훈·홍경표 촬영감독, 이병우 음악감독, 정서경 작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이 위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