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아시아계 최초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아시아계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붕준호 감독 (사진=연합뉴스)
붕준호 감독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한국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이날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기생충은 한국적인 이야기로 전 세계에 통하는 자본주의와 계급 문제를 풍자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2일(현지시각) 영국 아카데미에서 각본상을 깜짝 수상하며 아카데미 판도를 흔들었다. 이전까지 우세하다고 점쳐지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작가조합에서 각본상을 받으며 이미 수상 가능성에 올랐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시상식에는 봉 감독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배우 송강호·조여정·이선균·장혜진·박소담·최우식·이정은·박명훈 등이 참석했다.

미국 최대 영화상인 아카데미 시상식은 올해 92회를 맞는다. 아카데미상을 ‘오스카’라고도 하는데, 이는 트로피 이름이다.

아카데미상 선정은 제작자, 감독, 배우, 스태프 등 영화인들로 구성된 아카데미 회원의 투표로 이뤄진다. 지난 4일(현지시각) 마친 투표 결과는 회계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보관돼 이날 발표했다.

아카데미 회원에 한국 영화인으로는 임권택·봉준호·박찬욱·이창동·김기덕·홍상수·임순례 감독, 송강호·최민식·이병헌·배두나·하정우·조진웅·김민희 배우, 정정훈·홍경표 촬영감독, 이병우 음악감독, 정서경 작가, 이미경 씨제이그룹 부회장 등이 위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