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SE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최신 기술 공개
삼성전자, ISE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최신 기술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 등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모델들이 DICOM(Digital Imaging and Communications in Medicine)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해 의료용 영상을 정확히 표현해 주는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들이 DICOM(Digital Imaging and Communications in Medicine)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해 의료용 영상을 정확히 표현해 주는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11~14일(현지 시각)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0'에 참가해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8K 사이니지' 등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를 처음 선보인다. 이 제품은 △8K 초고화질 해상도 △인공지능(AI) 퀀텀 프로세서 탑재 △컬러볼륨 100%의 생동감 있는 색 구현 △광역동적 범위(HDR)10+ 기술과 최대 2000니트(nit) 밝기로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 

특히 이 제품은 8K 패널을 사용하는 사이니지에서는 최초로 24시간 사용 가능하다. 이에 고화질 영상을 계속 전송해야 하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상업용 시장에서도 8K 디스플레이 시대를 본격화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예상했다.

또 화면을 4개로 분할해 서로 다른 4개의 4K 콘텐츠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는 '4-PBP(Picture By Picture)' 기능을 제공해 여러 개 고화질 영상을 동시에 필요로 하는 보안센터, 관제센터 등에서도 유용하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65·75·82·98인치의 4가지로, 올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ISE 2020을 기점으로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도 확대한다.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돼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이 제품은 특히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y)' 디자인으로 벽과 화면 사이에 마치 경계가 없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환경을 연출할 수 있어 빌딩이나 호텔 로비, 대형 회의실, 디자인 연구소 등에 적합하다.

삼성전자는 기능과 디자인을 향상한 '삼성 플립2'도 선보인다. 삼성플립은 업계 최고 수준의 필기 인식 기술을 적용한 터치형 스크린을 탑재해 실제 종이에 쓰는 것과 같은 필기감을 제공하는 디지털 플립차트이다.

이번 신제품에는 화면 위에 메모 레이어를 추가해 자유롭게 쓰고 지울 수 있는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 간 아이디어 공유가 더 편리해졌다. 

또 이동식저장장치(USB), 고선명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근거리무선통신(NFC), 스크린 미러링 등을 통해 노트북, PC, 스마트폰과 같은 다양한 정보통신(IT) 기기와 쉽게 연동할 수 있고 회의 결과를 이메일과 USB로 실시간 공유할 수 있어 회의에 적합하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 분야 리더인 시스코(CISCO)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스코 '웹엑스(Webex)' 사용자경험(UX)을 탑재한 '웹엑스 온 플립 (Webex on Flip)'을 출시한다. 웹엑스는 시스코에서 개발한 온라인·비디오 화상회의 협업 솔루션이다.

웹엑스 온 플립은 △영상·음성 전화 △웹엑스 온라인 회의 △삼성 플립을 통해 회의 참석자가 동시에 판서를 할 수 있는 협업 기능도 제공한다. 또 삼성 플립을 통해 시스코 웹엑스가 설치된 모든 회의실과 온라인 화상회의가 가능하며, 회의 결과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의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시대를 본격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