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주식형펀드서 2조원 순유출···'신종코로나' 영향
올해 국내 주식형펀드서 2조원 순유출···'신종코로나'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채권펀드에는 2000억여원 순유입
사진=서울파이낸스 B
사진=서울파이낸스 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들어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2조원가량의 자금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공포가 팽배한 가운데, 안전자산으로 자금이 이동한 것으로 관측된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의 설정액은 지난 7일 기준 총 54조3355억원으로 집계됐다. 연초 이후 2조32억원 감소한 수준이다.

국내 주식형 펀드를 유형별로 보면 연초 이후 액티브 펀드 575개에서 4529억원, 인덱스 펀드 386개에서 1조5503억원이 각각 빠져나갔다.

상품별로는 연초 이후에 '신영밸류고배당증권자투자신탁(주식)운용'(-455억원), '베어링고배당플러스증권투자신탁(주식)'(-441억원) 등 배당주 펀드의 설정액 감소 폭이 컸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내 채권형 펀드에는 연초 이후 2626억원이 순유입돼 자금 유출입이 주식형 펀드와 반대 흐름을 보였다.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는 신종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의 주식에 투자하는 중국 펀드가 연초 이후 2234억원 순유출을 기록해 자금 유출 규모가 가장 컸다.

반면 글로벌 펀드(2357억원), 북미 펀드(635억원) 등에는 이 기간 오히려 자금이 들어오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781개 전체로는 269억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최근 신종코로나 확산 여파로 세계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주식을 비롯한 위험자산 회피 현상이 강해졌다. 이에 채권, 금 등 전통적인 안전자산군으로 자본 이동이 거세게 나타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