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닿는 모든 곳"…인천공항 방역 영상 亞네티즌 사이 '화제'
"손 닿는 모든 곳"…인천공항 방역 영상 亞네티즌 사이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abc 기자 "내리자마자 체온검사, 손잡이까지 닦는다"
태국 네티즌 "우리도 저랬으면" 반응...100만 넘는 조회수
인천공항 방역 영상(사진=트위터 캡쳐)
인천공항 방역 영상(사진=트위터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미국 기자가 찍은 인천공항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방역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아시아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다.

지난달 26일 태국인으로 추정되는 한 트위터가 미국 ABC뉴스가 방영한 영상 편집본과 함께 "이 영상은 한국 공항이 어떻게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는지 보여준다"는 글을 올렸다.

이 영상은 ABC뉴스의 밥 우드러프 기자가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우한을 취재한 후 중국과 한국 공항, 중국발 한국행 항공편 내부 모습 등을 담은 보도 영상 중에서 인천공항 부분만을 잘라낸 것이다.

우드러프 기자는 비행기에서 내린 직후 검역관들의 체온 측정 모습을 보여주면서 "비행기에서 나오는 길에 우리는 멈췄고, (검역관들이) 이 작은 총으로 내 체온을 쟀다"고 설명한다.

그는 이어 신종코로나 상담 핫라인 '1339' 번호를 홍보하는 인천공항검역소의 물티슈 패키지를 들어 보이며 "피부를 닦을 수 있게끔 이 작은 티슈를 줬다"고 소개한다.

그 다음 영상은 무빙워크 레일을 닦는 인천공항 미화원의 손을 클로즈업한다. 우드러프 기자는 "그들은 모든 것을, 심지어 무빙워크 손잡이까지 청소한다"면서 "사람들의 손이 닿는 데라면 어디든 깨끗하기를 원하는 게 분명하다"고 덧붙여 강조한다.

ABC뉴스는 전체 영상을 지난달 22일 자사 소셜미디어 등에 공개했고, 같은 달 26일 화제의 '인천공항 편집본'이 태국어 사용자의 트위터에 올라오면서 아시아권 네티즌들에게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이 이용자는 영상 출처를 ABC뉴스라고 밝히면서 태국어로 "태국에서도 이런 모습을 보고 싶다"고 썼다. 게시물 아래에는 자국의 부실한 신종코로나 대응을 비판하고 한국의 철저한 대응을 부러워하는 아시아 이용자들의 답글이 이어졌다.

말레이시아인으로 추정되는 한 이용자는 "말레이시아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심각한 상황이 아니다'고 했다"고 꼬집기도 했다. 일요일인 9일까지 이 게시물은 약 4만5천회 리트윗됐고, 영상은 10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