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베트남기업 지분 49% 인수···아세안시장 공략 박차
SK루브리컨츠, 베트남기업 지분 49% 인수···아세안시장 공략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차규탁 사장(왼쪽 네번째)과 황 레(Hoang Le) 메콩사(왼쪽 세번째)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차규탁 사장(왼쪽 네번째)과 황 레(Hoang Le) 메콩사(왼쪽 세번째)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윤활유 사업 자회사 SK루브리컨츠가 베트남 최대 민영 윤활유 업체 '메콩(Mekong)'의 지분 49%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가 해외 윤활유 기업에 지분 투자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수 대금은 약 500억원이다.

메콩은 지난 2018년 기준 베트남 윤활유 시장 점유율 6.3%를 확보하고 있다. 탱크 터미널 2개, 윤활유 제조 공장과 물류센터 등 베트남 전역에 12개 유통·판매지사 등 7개 윤활유 사업 관계사가 있다. 향후 윤활유 사업 확대를 위해 유통·판매 회사를 자회사로 통합할 계획이다.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은 "메콩의 현지 생산, 판매 인프라와 SK루브리컨츠의 SK 지크 브랜드, 제품 기술 역량을 합쳐 베트남 고급 윤활유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과 아세안 시장에서의 사업 확대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메콩의 전국 판매망 중심으로 고급 윤활유 시장 점유율 확대와 SK루브리컨츠의 수출 중심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추는 혁신 이해가 맞아 이번 계약이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SK루브리컨츠가 수출하는 윤활유 제품을 판매하고, SK루브리컨츠가 수출하는 윤활기유를 메콩이 제조 판매하는 형태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또 저장 시설 확대, 노후 설비를 교체, 판매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 등 기존 인프라를 개선해 베트남뿐 아니라 아세안(ASEAN) 전역으로 사업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는 일본 JX에너지, 인도네시아 페르타미나, 스페인 렙솔 등 유수의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울산, 인도네시아, 스페인에서 합작법인을 운영 중이다. 

베트남 윤활유 시장은 지난해 350만배럴 규모에서 2028년 640만배럴 규모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글로벌 메이저 3사(BP 캐스트롤(Castrol), 쉘(Shell), 셰브런(Chevron)) 외에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확보한 베트남 기업이 없는 상황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SK루브리컨츠의 이번 계약은 세계 최고 수준의 윤활유 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