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주 재출범 원년 당기순이익 1조9041억원
우리금융, 지주 재출범 원년 당기순이익 1조9041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주 재출범 원년인 2019년 당기순이익으로 1조9041억원을 시현했다.

우리금융은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 2380억원을 포함한 2019년 누적 당기순이익이 1조9041억원이었다고 7일 공시했다. 지주전환에 따른 회계상의 순이익 감소분 1344억원을 포함하면 경상수준 약 2조원을 초과하는 실적이다.

우리금융은 이번 실적을 두고 우량 기업대출 위주의 자산성장,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수익구조 개선, 자산건전성 부문이 추가 개선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수익성 핵심지표인 순영업수익은 3.4% 증가한 6조 9417억원을 달성했다. 이자이익은 중소기업 중심의 자산성장과 핵심예금 증대 노력으로 4.3% 증가했고, 수수료이익은 디지털·여신수수료 중심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했다.

우리금융그룹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44%, 총자산이익률(ROA)은 0.58%를 달성했다.
 
또 글로벌부문 강화 노력의 결과 글로벌부문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15.8% 성장한 2240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당기순이익 비중은 10%를 상회하며, 주요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전년보다 개선됐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0%, 연체율도 0.30%로 은행권 중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우리금융그룹의 건전성 중시 여신정책과 적극적인 사후관리 노력을 추진한 결과다.

우리금융그룹은 실적발표와 함께 2019 회계연도 결산 배당금으로 보통주 1주당 700원의 현금배당을 공시했다. 전년대비 50원 증가한 배당을 결정해 주주친화 정책 또한 강화하고 있음을 보였다. 이날 공시한 배당의 배당수익률은 5.8%, 배당성향은 26.6%로 전년대비 각각 1.8%p, 5.1%p 증가한 규모다.

주요 그룹사별 당기순이익으로 우리은행 1조5408억원, 우리카드 1142억원, 우리종합금융 474억원을 시현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서도 경상기준 최대실적 달성과 더불어 비은행 M&A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수익원 다변화의 토대를 마련한 성공적인 지주사 원년이었다"며 "2020년에도 지난해 다져진 수익 창출력과 성장성을 기반으로 그룹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며, 주주 친화정책도 적극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