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TV홈쇼핑업계, 마스크 판매방송 긴급편성
[신종코로나] TV홈쇼핑업계, 마스크 판매방송 긴급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사업자 재승인시 가점부여 등 유인제공 검토
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한국TV홈쇼핑협회 회의실에서 이태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이 정부 승인 7개 TV 홈쇼핑 사업자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현황 점검 및 마스크 판매방송 확대 등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홈쇼핑업계 긴급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한국TV홈쇼핑협회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홈쇼핑업계 긴급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TV홈쇼핑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판매 방송을 긴급 편성하기로 했다. 

홈쇼핑 사업자들은 지난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한국TV홈쇼핑협회에서 열린 긴급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NS쇼핑은 8일 오후 3시부터, 9일은 오전 11시20분부터 방송한다. 현대홈쇼핑은 13일 오후 2시부터, KTH는 12일 또는 13일로 방송 일정을 잡았다. 다만, 편성일정은 상품 물량 사정 등에 따라 추후 변동 가능하다. 

홈쇼핑 사업자들은 마스크 납품업체를 추가 발굴하기 위해 신규 납품업체가 입점할 때 절차와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한다. 판매수수료율을 내리고 마스크 직매입 확대 등 납품업체가 빨리 입점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정부는 홈쇼핑 사업자들이 마스크상품 판매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향후 재승인 및 연간 이행점검 시 가점을 부여하고, 마스크 상품 제조업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