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사명 '코웨이'로 변경 '새출발'
웅진코웨이, 사명 '코웨이'로 변경 '새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준형 의장 사내이사 선임
(CI=코웨이)
(CI=코웨이)

웅진코웨이는 7일 본점 소재지인 충남 공주시 유구공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웅진코웨이'에서 '코웨이'로 수정하는 안건을 상정, 의결한다.

이와 함께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과 서장원 넷마블 웅진코웨이 TF장, 이해선 웅진코웨이 총괄사장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이들 임기는 모두 3년이다. 

임시주총에선 사외이사도 모두 바뀐다. 김진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김규호 서강대 산학협력중점 교수, 윤부현 LG유플러스 고문, 이다우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가 사외이사가 된다.

앞서 넷마블은 지난해 말 웅진그룹과 웅진씽크빅이 보유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7400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넷마블은 이달 중 인수를 마무리하기 위해 금융기관으로부터 5500억원을 차입하기로 했다고 이달 4일 공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