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관세 인하·美 지표 호조···3대 지수 '사상 최고'
뉴욕증시, 中 관세 인하·美 지표 호조···3대 지수 '사상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중국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하와 미국 경제지표 호조 등 겹호재가 상승에 주효했다.

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8.92p(0.30%) 상승한 2만9379.7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09p(0.33%) 오른 3345.78에, 나스닥도 63.47p(0.67%) 상승한 9572.15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다.

시장은 중국의 미국산 제품 관세 인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상황,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오는 14일부터 미국산 제품 약 75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을 절반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기존 관세율 10%이던 제품은 5%, 관세가 5%였던 제품은 2.5%로 각각 인하된다.

중국 당국은 "이번 조치는 미·중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한 것"이라면서 "중국은 미국과 함께 최종적으로 모든 관세를 취소하는 방향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조치는 미중이 1단계 무역 합의를 순조롭게 이행할 것이란 기대를 키웠다. 다만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신종 코로나 등에도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를 계획대로 이행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를 고려해 미국산 제품 수입 확대 등 무역 합의 이행에 관해 미국이 융통성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과는 다소 결이 다른 언급이다.

므누신 장관은 2단계 무역 합의가 된다면 대중국 관세를 더 줄일 수 있다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한 공포도 다소 진정됐다. 신종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지만, 신규 확산 속도 둔화 기대가 부상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가 정점에 도달했다고 선언하기는 이르지만, 지난 5일 중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지표가 연일 양호하게 나오는 점도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1만5000명 줄어든 20만2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낮고, 시장 예상치 21만5000명을 큰 폭 하회했다. 전일 발표된 1월 민간고용 보고서 호조에 이어 탄탄한 고용시장에 대한 믿음도 강화됐다.

주요 기업 실적도 증시를 지지했다. 트위터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시장 예상에 다소 못 미쳤지만, 매출은 예상을 넘어섰다. 또 사용자 수도 시장 예상보다 큰 폭 증가해, 주가가 15%가량 급등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60% 이상이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71%가량의 순익이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8% 오르며 선전했다. 커뮤니케이션은 1.14%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해 4분기 비농업 생산성 예비치가 전분기 대비 연율 1.4%(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 0.2% 후퇴했던 데서 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시장 전망 1.6% 상승에는 못 미쳤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양호한 기업 실적 등이 증시를 지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25bp 기준 금리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5% 하락한 14.96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