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동 성지아파트, 국내 1호 수직증축 리모델링 승인
서울 송파동 성지아파트, 국내 1호 수직증축 리모델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동 '성지아파트' 리모델링 투시도.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 송파동 '성지아파트' 리모델링 투시도.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서울 송파동 성지아파트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13년 수직증축이 허용된 이후 6년 만이다.

포스코건설은 사업계획 승인을 통해 지상 15층, 2개 동, 298가구에서 지상 18층, 2개 동, 340가구로 리모델링하게 되며, 기존 전용면적 66·84㎡는 각각 80·103㎡로 넓어진다. 새롭게 늘어나는 전용 103㎡·42가구는 일반분양된다. 올해 하반기 거주민 이주가 완료되면 내년 초 착공할 계획이다.

지난 1992년 준공된 성지아파트는 수도관이 터지고 난방 효율이 떨어져 2008년부터 리모델링 주택조합을 결성해 리모델링을 추진했으나, 당초 추진했던 1대 1 리모델링은 사업성이 떨어져 속도를 내지 못했다. 이후 2013년 주택법 개정으로 수직증축과 15% 가구수 확대가 가능해졌고, 포스코건설이 2015년 수직증축을 제안함으로써 사업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수직증축의 경우 2차례 안정성 검토를 받아야 하는 과정이 있지만, 기존 단지배치를 유지해 간섭이 발생하지 않고 조망확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국내 첫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위해 발빠르게 설계·시공기술력 및 전문인력을 확보해 뛰어든 결과"라면서 "노후화된 시설로 불편을 겪은 거주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리모델링 사업으로 지난 2014년 이후 총 14개 단지, 2조6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수평증축으로도 서울 개포 우성9차 아파트 공사와 동부이촌동 현대아파트, 둔촌동 현대1차아파트 등의 사업지에서도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