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4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우리금융, 4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지주는 4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자본증권은 국내 금융지주사가 올해 발행한 첫 번째 신종자본증권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9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증권신고서 신고금액인 2500억원 보다 많은 5550억원의 유효수요가 몰려 1500억원을 추가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발행금리는 3.34%(스프레드 1.92%p)이며, 5년 후 중도상환이 가능한 영구채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지주 자기자본비율(BIS)은 약 0.17%p 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우리금융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스프레드로 발행에 성공했다"며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자본적정성 강화와 출자여력확보를 위해 2019년부터 우리금융지주 2조 3500억(신종자본증권, 후순위채), 우리은행 후순위채 3000억원, 외화신종자본증권 5.5억불을 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