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서울·제주점 7일부터 영업 재개
신라면세점, 서울·제주점 7일부터 영업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면세점 서울점 전경.(사진=호텔신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면세점 서울점 전경.(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휴점 중인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이 이달 7일 문을 다시 연다. 

5일 호텔신라는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의 전문적인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7일부터 정상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서울점은 우한 폐렴 12번 확진자가 20일과 27일 다녀갔다는 통보받고 지난 2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제주점은 중국으로 돌아간 후 확진판정을 받은 중국인이 잠복기로 추정되는 기간 방문했다는 제주도 발표 후 임시휴업에 나섰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감염증 예방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자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단축영업은 이어간다. 신라면세점 서울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제주점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30분으로 영업시간을 단축 운영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