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작년 영업익 3273억···창사 이후 최대
오리온, 작년 영업익 3273억···창사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오리온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리온그룹은 오리온이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 2조233억원, 영업이익 3273억원을 기록해 창사 이후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5%, 영업이익은 16% 늘었다.

오리온은 스낵, 파이, 비스킷 제품군의 신제품들이 고루 인기를 끌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9%, 17.0%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1000억원을 돌파하며 작년에 이어 사상 최대치를 넘어섰다.

중국 법인은 신제품 출시 성공과 화남지역 신규점포 개척 및 기존 소매점 매대 점유율 회복 기조, 온라인 채널 확대 등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4%, 12.0% 성장했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9%, 16.5% 성장하며 매출액,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착한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가격변동 없이 20% 증량한 '오스타(포카칩)', '스윙(스윙칩)'의 매출이 각각 전년 대비 약 34%, 19% 증가했다.

러시아 법인은 초코파이 라인업 확대와 '구떼(고소미)', '촉촉한 초코칩' 등 신제품 론칭에 성공하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9.2%, 55.5% 성장했다. 

오리온은 각 법인 모두 매출 성장을 이뤄내는 한편 영업 효율화 및 비용 구조 합리화를 통해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증가한 이익을 기반으로 중국, 베트남 등 해외법인의 초창기 사업투자 차입금을 모두 상환하면서 부채비율을 표준 부채비율인 100%보다 낮은 47.0%로 대폭 낮췄다. 이는 전년보다 15.7%p 낮은 수준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2019년은 국내외에서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와 사업 구조 혁신 및 효율화를 통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제품력 강화와 신규사업의 성공적 수행으로 성장을 지속하는 한편, 수익 및 효율 중심 경영의 체질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