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TIGER나스닥 100 ETF 순자산 1천억 돌파
미래에셋운용, TIGER나스닥 100 ETF 순자산 1천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옥(사진=미래에셋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옥(사진=미래에셋운용)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나스닥100 ETF'(상장지수펀드)의 순자산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이 ETF는 4차 산업혁명의 수혜가 기대되는 정보기술(IT), 소비재, 헬스케어 중심으로 구성된 미국 나스닥 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초 대비 순자산이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기초지수인 나스닥(NASDAQ) 100 Index는 미국 나스닥증권시장에 상장된 컴퓨터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통신, 도소매무역, 생명공학 등의 업종대표주 100개로 구성된다. 금융회사는 편입하지 않고, 시가총액 가중평균 방식으로 매분기 리밸런싱을 진행한다.

TIGER나스닥100 ETF는 완전복제 전략을 통해 기초지수와의 변동률이 유사하도록 운용하며 별도의 환헤지는 실시하지 않는다.

나스닥100 지수는 S&P500지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등과 함께 미국시장을 대표하는 지수로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아마존 등 첨단기술 관련 종목부터 벤처기업까지 글로벌 신성장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이뤄져 미국의 성장성에 집중할 수 있는 지수로 꼽힌다.

5일 기준으로 TIGER나스닥100 ETF는 1년 40.24%, 3년 84.44%, 5년 140.16% 등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국내 ETF 시장에는 총 451개 상품이 상장돼 있으며 TIGER ETF는 업계 최다인 123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미래에셋은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8개국에서 360여개 ETF를 공급하고 있으며 운용규모는 45조원이 넘는다.

권오성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장은 "TIGER나스닥100 ETF는 미국 대표지수에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앞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다양한 글로벌 ETF 라인업을 바탕으로 투자자들에게 자산배분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