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출신 오비맥주 사장 한글이름 '배하준'
벨기에 출신 오비맥주 사장 한글이름 '배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곳에서 아래로 흐르듯 바다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이끄는 리더십' 의미  
벤 베르하르트 오비맥주 사장.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비맥주는 벨기에 출신의 벤 베르하르트 사장이 '배하준'(裵河峻)이란 한글 이름을 짓고 현장 소통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배하준은 '물이 높은 곳에서 아래로 흐르듯 바다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이끄는 리더십'이라는 뜻이 담겼다. 베르하르트란 발음을 살린 이름이기도 하다.

오비맥주 쪽은 "배하준 사장의 한글 이름은 친화적인 방법으로 소통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름이 뜻하는 것처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배하준 사장은 2001년 앤호이저부시(AB)인베브에 입사한 이후 벨기에 영업 임원, 룩셈부르크 사장, 남유럽 지역 총괄 사장 등을 역임했다. 2017년부터 남아시아 지역 사장을 맡았으며 2020년 1월1일부로 오비맥주의 새 수장에 임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