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노후 여객·화물선 교체 8200억 지원
정부, 노후 여객·화물선 교체 8200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한 신선대부두에서 대형 크레인이 선박에 수출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한 신선대부두에서 대형 크레인이 선박에 수출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부가 노후화한 연안 여객·화물선박 신조를 지원하기 위한 820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5일 금융위원회와 해양수산부, 산업은행, 해양진흥공사는 제2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연안여객·화물선박 현대화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노후화로 선박 교체가 시급한 연안여객선과 화물 선박이다. 연안여객선의 경우 선령 20년까지 운항가능하며 이후 1년씩 연장할 수 있다. 대형화물선은 선령 15년이 초과하면 화물운송사업 신규등록이 제한된다.

앞서 지난해 11월 1일부터 12웧 6일까지 연안여객해운사와 내항화물해운사를 상대로 수요조사를 벌인 결과 59척, 8231억원의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이에 따라 연안여객선 21척에 6089억원, 내항화물선 38척에 2142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재무구조가 영세한 해운사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초기 자기부담금을 최소화했다.

신조 대금의 60%를 선순위로 조달할 때 해양진흥공사가 자금의 95% 이상 보증지원해주기로 했다. 또 신조대금의 20% 산업은행이 후순위로 빌려준다.

해운사는 신조 대금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상환도 선순위 자금은 1년 거치 후 15년간 원리금 균등분할 방식으로 상환하게 된다. 산업은행에서 빌린 후순위 자금은 해운사의 재무적 부담 등을 고려해 만기가 돌아오면 한 번에 갚을 수 있도록 했다.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는 지원 대상 선정을 위해 올해 3월과 9월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원대상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지원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중 선정된 해운사의 신조 발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프로그램 시행으로 노후 선박을 신조 선박으로 교체해 해상여객·운송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도 운항서비스 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해운서비스 등 연관산업 일자리 창출과 지역 도서 관광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