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터리 3사 수천억 적자···中 CATL은 8000억 순익
국내 배터리 3사 수천억 적자···中 CATL은 8000억 순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원 업고 급성장···LG·SK 배터리 소송 '어부지리'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CI(이미지=각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CI(이미지=각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배터리 업계가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3000~5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반면 중국 배터리 업체 CATL의 지난해 순이익은 전년보다 최대 45% 급증한 것으로 추정됐다. 중국 정부가 최근 화이트리스트를 통한 배터리 보조금 지급 영향도 있지만, LG화학 발(發) SK이노베이션 간 소송전이 '제 살을 깎아 먹었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4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중국 CATL은 최근 잠정실적을 통해 지난해 순이익 추정치를 전년 대비 20~45% 늘어난 40억6000만~49억1000만 위안(우리 돈 7864억~8294억원)으로 제시했다. CATL은 순익 증가의 요인으로 전기차 시장 확대로 인한 배터리 수요 증가, 자사 생산능력 확대, 생산비용 축소 등을 이유로 들었다.

같은 기간 국내 배터리 3사는 지난해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에서 영업손실 4543억원을 기록했고,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실적이 소폭 개선됐으나 여전히 영업손실이 3091억원이었다. 삼성SDI도 중대형 전지 사업에서 최대 5000억원대 적자를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LG화학과 삼성SDI는 에너지저정장치(ESS) 화재 대응에 따른 일회성 비용 지출도 실적에 적잖은 영향이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LG화학은 약 3000억원, 삼성SDI는 2000억원 수준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 

업계는 그러나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소송 전을 벌이고 있는 사이 양사 모두 소송비용에 막대한 자금을 지출해 영업이익에 손실을 끼친 반면 CATL은 중국 정부의 배터리 사업 집중 육성을 발판으로 가파르게 성장한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LG화학은 지난해 상반기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영업비밀 유출 소송을 제기했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양사 모두 막대한 비용을 지출하고 있는 상태다. 앞으로 소송액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소송 전을 그만두고 빠르게 성장하는 CATL 등과 경쟁해야 한다는 업계의 지적이 나온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파우치형 배터리를 주로 제조하고 있다. 중국 CATL도 파우치형 배터리를 주력으로 생산 중이어서 이들과 직접적인 경쟁 관계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