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이재명 "격리거부 행위에 관용 없이 대처"
[신종코로나] 이재명 "격리거부 행위에 관용 없이 대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전담팀 꾸려 경찰과 비협조자 신병확보하고 고발·강제격리 조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월30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월30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가 칼을 빼들었다. 3일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가 "격리거부 행위에 대해 관용 없이 대처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 의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전담팀(TF)을 꾸려 경찰과 함께 비협조자 신병을 확보하고 강제격리 조치할 방침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민생특별사법경찰 3명, 보건의료정책과 1명, 자치행정과 1명, 기획담당관 1명 등 6명으로 이뤄진 전담팀은 비협조자 관리와 행정조치를 총괄한다. 경찰과 공조해 신병확보 역할도 맡는다. 

비협조자는 신종 코로나 자가격리나 능동감시를 거부하거나 연락이 되지 않는 사람을 말한다. 경기도는 "비협조자는 고발해 최대 3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하는 것은 물론 강제격리 조치하겠다"고 했다. 강제격리 근거는 감염병예방법 제42조와 제47조 및 경찰관직무집행법 제5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