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아름다운재단과 '희망가게' 창업주 공모
아모레퍼시픽, 아름다운재단과 '희망가게' 창업주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부모여성 경제적 자립 위해 지원금 4000만원 연 1% 금리 대출
2020년도 '희망가게' 1차 창업주 공개 모집 포스터. (사진=아모레퍼시픽)
2020년도 '희망가게' 1차 창업주 공개 모집 포스터.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과 아름다운재단은 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한부모 여성 창업 대출 지원 사업 희망가게의 창업주를 공개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희망가게는 한부모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소액 신용대출(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이다. 이 사업은 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서성환 선대회장의 가족들이 여성과 아동 복지 지원에 힘쓴 창업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2003년 창업주의 유산을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공모로 선발된 대상자에겐 보증금을 포함해 최대 4000만원의 창업자금을 상환금리 연 1%로 빌려준다. 상환금은 또 다른 여성 가장의 자립을 돕는 창업 지원금으로 적립되며, 상환 기간은 8년이다. 

맏자녀 기준 25세 이하(1996년 1월1일 이후 출생) 자녀를 키우는 한부모 여성이면서 중위소득 70% 이하, 월 소득 2인 가구 기준 209만4386원 이하, 3인 가구 270만9403 이하에 구체적인 창업계획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 할 수 있다. 별도의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지 않으며, 신용 등급과도 무관하다. 최종 창업 대상자는 업종별 전문가들의 상담은 물론 기술 교육비로 최대 2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 희망가게 공모는 1차 모집 이후 두차례 더 이뤄질 예정이다. 접수 안내와 신청서는 희망가게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우편과 방문 접수 모두 가능하다.

김연안 아름다운재단 변화사업국장은 "대부분의 한부모 여성은 대출 수요가 높지만 신용등급이 낮거나 회생·파산 신청 중인 경우가 많아 금융권 대출 이용이 어려운 금융소외 계층"이라며 "희망가게가 이들의 경제적 자립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