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난해 최우수 인터넷쇼핑몰로 홈플러스 선정
서울시, 지난해 최우수 인터넷쇼핑몰로 홈플러스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곳 대상 소비자 만족도 평가 결과···화장품·도서 높고 해외숙박예약 낮아
2019년 인터넷쇼핑몰 중 서울시가 선정한 유형별 1위. (자료원=서울시)
2019년 인터넷쇼핑몰 중 서울시가 선정한 유형별 1위. (자료원=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서울시는 4일 홈플러스를 최우수 인터넷쇼핑몰로 뽑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방문자가 많았던 온라인쇼핑몰 100곳을 평가한 결과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평가에서 홈플러스는 100점 만점에 86.12점을 받아 전체 1위에 올랐다. 평가 기준은 소비자 보호(50점), 이용만족도(40점), 피해발생(10점)이었다. 전체 2위는 롯데하이마트(85.54), 3위는 신세계몰(85.50)이다.  

12개 분야별 인터넷쇼핑몰 1위는 △종합-홈플러스 △오픈마켓-네이버 스마트스토어(83.46) △해외구매·배송대행-위즈위드(84.07) △컴퓨터-한성컴퓨터(84.76) △의류-LF몰(85.33) △전자제품-롯데하이마트 △화장품-쏘내추럴(84.54) △도서-반디앤루니스(84.34) △식품-마켓컬리(85.13) △해외숙박예약-부킹닷컴(79.45) △여행-하나투어(83.17) △티켓-맥스무비(82.16)였다. 

소비자 만족도는 최근 1년 이내 해당 쇼핑몰 이용 경험이 있는 20~50대 4000명(쇼핑몰별 40명)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분야별 점수는 화장품이 평균 83.65점으로 가장 높았고, 도서(83.49), 식품(83.22)이 뒤를 이었다. 반면, 해외숙박예약은 평균 75.31점에 그쳐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구매·배송대행(76.23), 티켓(79.44)도 80점을 밑돌았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가 관련법 준수 여부를 평가한 소비자보호 점수는 롯데하이마트와 CJ몰이 49점으로 가장 높았다. 올해 새로 평가대상에 포함된 해외숙박예약 사이트는 대체로 점수가 낮았다. 평가대상 6곳 중 사업자정보를 제대로 표시한 곳과 사이트 안에서 회원탈퇴가 가능한 곳은 각각 2곳에 그쳤다. 

소비자불만에 대한 처리수준과 처리기일 등을 평가하는 소비자피해 발생에 대한 평가는 100곳 중 92곳이 10점 만점을 받았다. 인터넷쇼핑몰에서 소비자 불만처리를 대체적으로 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셈이다. 

권태규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우리나라 전자상거래 거래규모가 110조를 넘어섰다"며 "소비자의 안전한 거래 지원과 사업자의 공정경쟁 유도를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