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Q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역대 '최대'
지난 4Q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4분기 전국 중대형상가 공실률. (사진= 상가정보연구소)
2019년 4분기 전국 중대형상가 공실률. (사진= 상가정보연구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내수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온라인 중심의 소셜커머스·배달 애플리케이션의 성장으로 오프라인 매장 중심인 상가시장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평균 11.7%를 기록했다. 이는 3분기 공실률(11.5%)보다 0.2% 상승했으며, 지난 2002년 공실률 조사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4분기 전국에서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평균 17.7% 공실률을 기록한 경북으로 나타났으며, △울산 17% △전북 16.9% △세종 16.2% △대구 15.4% 등의 지역에서도 높은 수준의 공실률을 보였다. 반면, 공실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5.6%)로 나타났으며 △서울 8% △경기 9.1% △강원 11.1% △부산 11.3% 등이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 경기 침체는 물론 최근 소셜커머스, 배달앱, 중고물품앱 등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오프라인 매장 매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줬다"면서 "때문에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가 임차인의 폐점이 늘며 전국적으로 상가 공실은 증가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상가의 공실은 증가했지만 상가의 임대료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어 경제적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시장의 좋지 않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