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신임 검사들에게 "상명하복 문화 벗어나 각자가 보석돼야"
추미애, 신임 검사들에게 "상명하복 문화 벗어나 각자가 보석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조직 내 아직도 상명하복 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다"며 "여러분은 박차고 나가 각자가 정의감과 사명감으로 충만한 보석이 돼 달라"고 신임 검사들에게 강조했다.

추 장관은 3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인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권은 시대와 이념을 초월한 보편적 가치이고 검사는 인권 옹호자로서 국민의 인권을 수호하고 보장해야 하는 책무가 있다"며 "사회적 약자의 인권이 존중받는 사회를 이루기 위해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형사사건에서는 절차적 정의가 준수돼야 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조정해 합리적인 결론에 이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법무·검찰 개혁에 동참해달라고도 당부했다.

그는 “인권보호수사준칙을 잘 숙지하고, 별건수사나 수사 방치 등을 하지 않으면서 얼마든지 개혁을 달성할 수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