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현대·기아차도 공장 멈추나···중국産 부품 재고 '바닥' 
[신종코로나] 현대·기아차도 공장 멈추나···중국産 부품 재고 '바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내 통합 배선장치 '와이어링 하니스' 수급 차질
쌍용차 공장 가동 중단에 이어 현대·기아차도 검토 중
현대·기아차 본사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 DB)
현대·기아차 본사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국내 자동차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직격탄'을 맞아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셧다운' 사태에 직면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산 부품 재고 소진에 따라 쌍용차가 4일부터 공장가동을 멈추기로 했고, 현대·기아차도 최근 특근 취소 등 생산속도 조절에 이어 조만간 생산라인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으려 공장 휴업을 연장하는 추세여서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국내 자동차 산업에도 막대한 피해가 미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 조립공장 전체에서 배선 뭉치로 불리는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가 바닥나고 있다. 

와이어링 하니스는 자동차 조립 초기 공정에 설치하는 부품으로, 차량 바닥에 모세혈관처럼 배선을 깔아야 그 위에 다른 부품을 얹어 조립할 수 있다. 차량 모델·트림(등급)에 따라 배선 구조가 모두 제각각이어서 호환이 불가능하고, 종류가 많아 관리가 어려워 국내 공장에서는 통상 1주일치 정도의 재고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와이어링 하니스를 공급받는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코리아의 중국 옌타이(烟台) 공장이 9일까지 가동 중단을 연장하면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자 4∼12일 1주일간 평택공장 문을 닫기로 했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설) 연휴를 이달 2일까지로 늘린 데 이어 각 지방정부가 기업 연휴를 9일까지로 더 연장하면서 벌어진 사태다.

이 같은 이유로 현대차는 지난 주말 예정했던 울산공장의 팰리세이드 라인 특근을 취소했고, 기아차도 화성공장과 광주공장에서 차량 생산 감축을 실시하는 등 생산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와이어링 하니스를 납품하는 유라코퍼레이션, 경신, 티에이치엔(THN) 등 1차 협력업체의 중국 공장이 생산 차질을 빚게 되자 선제 조치에 나선 것이다.

유라코퍼레이션 등이 운영하고 있는 중국 공장은 중국 정부의 권고에 따라 9일까지 휴업이 연장된 상태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일부 차종에서 이미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 부족이 시작됐으며 이번주 중 상당수 차종이 재고 부족에 직면하게 돼 전체적으로 생산 라인 중단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날 하언태 현대차 사장은 공장 게시판에 "중국산 부품 공급 차질로 인해 휴업까지 불가피한 비상상황이다. 휴업시기와 방식은 공장별·라인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공지를 올렸다.

한국GM은 생산속도 조절을 위해 지난 주말 국내공장에서 예정했던 특근을 모두 취소했고, 르노삼성의 경우는 공장은 그대로 가동하지만 상황을 예의주시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