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인천발 중국행 항공기서 의심환자···한국인 포함 40명 격리
[신종코로나] 인천발 중국행 항공기서 의심환자···한국인 포함 40명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주 광저우(廣州)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대한항공 KE827 항공편이 지난 2일 오전 8시 15분 인천에서 출발해 선전에 11시 25분 도착했는데, 착륙 후 중국인 탑승객 2명이 신종코로나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천공항. (사진=주진희 기자)
3일 주 광저우(廣州)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대한항공 KE827 항공편이 지난 2일 오전 8시 15분 인천에서 출발해 선전에 11시 25분 도착했는데, 착륙 후 중국인 탑승객 2명이 신종코로나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천공항.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지난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 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827 항공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의학 관찰을 위해 주변 승객 40명이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주 광저우(廣州)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해당 항공편은 이날 오전 8시 15분 인천에서 출발해 선전에 11시 25분 도착했는데, 착륙 후 중국인 승객 2명이 신종코로나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국 당국은 이들 2명 주변에 앉았던 승객들도 격리 조치했다. 그 수는 40명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광저우 총영사관은 격리된 승객 가운데 한국인은 15명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중 2명은 발열 증세가 있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나머지 13명은 선전 시내 호텔에 격리됐다. 이들 승객은 의심 환자들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으면 바로 호텔에서 나올 수 있지만, 양성 판정을 받으면 신종코로나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격리된다.

총영사관 측은 중국 당국 측에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