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노조 "일방적인 브랜드명 변경 안돼" 반발
KEB하나은행 노조 "일방적인 브랜드명 변경 안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KEB하나은행이 공식명칭을 하나은행으로 바꾸는 데 대해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이하 노조)이 '결사 반대'를 외쳤다. 

31일 KEB하나은행 노조는 "사측이 일방적으로 '당행 브랜드명 변경시행' 공문을 발송하고 이와 관련한 은행장 명의 서신을 발송했다"며 "노조는 (사측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려는 브랜드 변경에 대해 담당 임원 면담과 수차례 절차준수 및 일방 통행에 대한 경고를 했다. 노조와 합의 없는 브랜드 변경은 노사합의 위반이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KEB하나은행(사측)이 다음달 3일부터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다고 밝힌 데 대한 반발이다. KEB하나은행은 고객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데다, 영문 이니셜을 사용하는 다른 은행 명칭과 혼동되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조는 "'KEB하나은행'이라는 브랜드는 2015년 7월 통합법인 출범 당시 KEB외환은행의 브랜드 가치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노사 간 신의성실 원칙에 따라 만들어진 명칭"이라며 "브랜드 가치를 이렇게 일방적으로 변경하는 것이 거대 금융기관 최고경영자의 인식이라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5년 8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각각 주주총회를 열고 양사 합병계약을 승인한 후 통합은행명을 확정했다. 통합은행의 명칭은 외환은행의 영문명 약자인 KEB(Korea Exchange Bank)와 하나은행을 조합한 KEB하나은행으로 정해졌다. 국내 은행 인수합병(M&A) 역사상 존속법인(외환은행)이 되는 은행이 브랜드 명을 남기는 것은 처음인 만큼 의미도 깊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