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임추위, 우리은행장 후보 추천 일정 추후 재논의
우리금융 임추위, 우리은행장 후보 추천 일정 추후 재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은 31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 추천에 대해 논의한 결과 새로운 여건 변화에 따라 후보 추천 일정을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추위는 지난 29일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부문장), 이동연 우리FIS 대표 등 3명을 대상으로 행장 최종 후보를 추천하기 위한 논의를 했으나 결정내리지 못하고 31일로 미뤘다.

다음날인 30일,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에게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판매 과정에서 드러난 내부통제 부실 등의 책임을 물어 문책성 경고 징계를 내렸다. 문책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받은 금융사 임직원은 3~5년간 금융사 재취업이 제한된다.

손 회장의 중징계 처분에 따라 연임이 불투명해지자 그룹 임추위는 일정을 다시 잡기로 한 걸로 추측된다. 손 회장은 지난해 말 임추위에서 차기 회장 단독후보로 추천돼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었다.

이날 그룹 임추위의 일정 재논의 결정으로 우리카드, 우리종금, 우리FIS, 우리금융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등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후보 추천 일정도 미뤄지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