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복제약 3종 유럽서 최대 매출
삼성바이오, 복제약 3종 유럽서 최대 매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총 7억3830만 달러 집계···지난해보다 35% 증가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체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 베네팔리와 임랄디, 플릭사비가 지난해 유럽에서 총 7억3830만 달러(8510억원)의 매출을 올려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매출(5억4510만 달러)보다 35% 증가한 수치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마케팅 파트너사인 바이오젠(Biogen)은 이날 이런 내용이 담긴 2019년 4분기 및 연간 매출 실적을 발표했다. 제품별 매출액은 베네팔리 4억8620만 달러, 임랄디 1억8400만 달러, 플릭사비 6810만 달러이다.

이 중에서도 2016년 1분기에 출시된 베네팔리는 원조 약인 엔브렐을 넘어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그동안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이 2016년부터 유럽지역에서 거둔 누적 매출은 총 2조원을 넘는다"면서 "앞으로도 제품 판매를 더욱 확대해 유럽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