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양산 돌입···'내달부터 고객인도'
한국지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양산 돌입···'내달부터 고객인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기대 뛰어 넘는 최고 제조 품질 확보로 회사 미래 경쟁력 확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주행 모습. (사진= 한국지엠 쉐보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주행 모습. (사진= 한국지엠 쉐보레)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쉐보레의 SUV 모델인 트레일블레이저가 양산에 들어가 내달 초 본격적인 고객인도를 시작한다. 

한국지엠은 31일 부평공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 양산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로베르토 렘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사장,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장을 비롯해 신차 개발 및 생산 관련 임직원 100여명 참석한 가운데 트레일블레이저의 양산 기념식이 진행됐다.

이날 양산식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앞두고 완벽한 제품 품질을 확보해 고객들의 기대 수준을 뛰어 넘겠다는 각오와 결의를 다졌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SUV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는 전략적인 SUV모델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감각적인 디자인과 국내외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GM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기술을 비롯한 첨단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이날 카젬 사장은 "쉐보레 SUV 라인업을 보다 강화할 트레일블레이저는 운전자의 개성을 극대화하고 소비자 경험을 확대하는 스타일리쉬한 SUV" 라며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에서 리드한 쉐보레의 글로벌 SUV이자, 쉐보레 브랜드의 미래를 이끌 차세대 핵심 모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