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2월부터 6시간 내 감염여부 확인
[신종 코로나] 2월부터 6시간 내 감염여부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실시간 검사법 공개···민간의료기관서도 신속 검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시민 등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시민 등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내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감염 여부를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게 된다. 30일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만 겨냥한 새 검사법, 실시간 PCR을 개발해 검증을 마치고 31일부터 질병관리본부(국립인천공항검역소 포함)와 전국 18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새로운 검사법에 대해 검사 6시간 이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1회 검사로 확진이 가능한 유전자 증폭검사로 국내 기업을 통해 생산할 수 있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그간 시행하던 판코로나 검사법은 2단계에 걸쳐 검사해야 하고 검사 결과를 알려면 1∼2일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시약 제조 기업에도 신종코로나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새 검사법을 공개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기기 긴급사용 승인 등을 거쳐서 이르면 2월 초에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 진단키트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중국을 제외하면 세계적으로 허가받은 상용 진단 시약은 없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번 새로운 검사법 개발로 바이러스 확산 상황이 오더라도 신속한 검사로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